삼성전자, 전문가용 30인치 와이드 모니터 출시

User inserted image

삼성전자가 그래픽 디자이너, 사진 작가 등 전문가 시장을 겨냥한 30인치 와이드 LCD모니터(모델명 : 싱크마스터 CX305T)를 출시한다.

이번 신제품은 CAD-CAM 등의 그래픽 디자이너, 엔지니어, 출판-음악-영화 편집자, 사진작가, 의료 분야 전문가 등 폭넓은 전문가를 겨냥한 제품이라고 삼성전자는 소개했다.
2560×1600의 고해상도를 지원하는 30인치 와이드 LCD모니터는 400칸델라의 밝기, 1000대 1의 명암비 6ms의 응답속도 구현을 통해 선명하고 정교한 화면 재현이 가능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.

또 178도의 넓은 시야각 구현이 가능하고 최대 80mm까지 높이 조절과 부드러운 좌우/앞뒤 조절이 가능한 인체 공학적 디자인을 적용,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.
이외에 30인치 대화면을 통해 여러 모니터를 겹쳐서 사용하는 번거로움 없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동시에 작업할 수 있다.

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윤호 전무는 “최고의 모니터 기술력과 브랜드력에 기반한 고해상도 대형 모니터 출시를 통해 전문가 층 시장 공략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”고 밝혔다. 가격은 150만원대다.

User inserted image

User inserted image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